세계일보

검색

‘비긴어게인3’ 임재범, 5년 전 떠난 아내...“안 믿겼다”

입력 : 2023-01-21 11:09:10 수정 : 2023-01-21 11:0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재범, ‘내가 견뎌온 날들’ 열창...“세상을 먼저 떠난 제 아내에 대한 얘기로 만든 노래”
JTBC ‘비긴어게인3’ 방송화면 제공

 

가수 임재범이 노래로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며 감동을 줬다.

 

임재범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이하 ‘비긴어게인’) 3화에 출연해 힐링 버스킹을 펼쳤다.

 

이날 임재범은 하동균, 헤이즈, HYNN(박혜원), 김필, 김현우(딕펑스), 정성하와 박물관 야간 버스킹을 준비했고, “2023년 새해 기쁘고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들이 이어지길 간절히 소망하겠다”며 국보급 덕담으로 감동을 줬다.

 

그는 후배들의 노래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들의 노래에 귀 기울이는 선배의 진솔함을 보여줬다. 특히 HYNN의 노래 후 “노래를 듣다 보면 같이 부르는 것 같아서 숨 막히지 않나. 나도 숨이 막혀서 내 타임이 됐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싶다”며 따뜻한 칭찬을 전했다.

 

이어 임재범은 심호흡을 한 뒤 ‘내가 견뎌온 날들’을 열창했다. 노래 전 임재범은 “이 곡은 5년 전에 세상을 먼저 떠난 제 아내에 대한 얘기로 만든 노래”라며 “사랑하는 사람이 저세상으로 가게 되면 처음에는 그냥 그 사실이 믿기지 않더라. 그리고 한참 지난 뒤 그 그림자들이 내 마음을 찢고 찢어서 상처가 아물지 않는 시간들이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살아생전에 남겨 놓은 그 사람의 모습이나 또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으리란 그런 생각으로 노래를 불렀다”며 “여러분들도 혹시 사랑하는 사람들이 하늘나라에 가 있다면 그 분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같이 들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한 뒤 노래를 시작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