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동선 서용인 분기점→용인나들목 구간 ‘정체 유의’”

입력 : 2023-01-21 09:50:18 수정 : 2023-01-21 09:5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설 명절 정체 가장 심했던 고속도로 구간

지난해 설 명절 정체가 가장 심했던 고속도로 구간은 영동선 서용인 분기점(Jct)→용인나들목(IC) 구간이었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연도별 명절 고속도로 정체 상위 10개 구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1월 28일∼2월 2일) 서용인Jct→용인IC 구간이 시속 40㎞ 미만으로 주행한 정체 시간이 16시간으로 가장 혼잡했다.

 

14시간 정체된 서해안선 당진IC→송악IC 구간, 정체시간이 12시간을 나타낸 비봉IC→매송IC가 뒤를 이었다.

 

작년 추석 연휴(9월 8∼12일) 때는 서해안선 당진IC→송악IC 구간이 정체시간이 41시간을 기록했다.

 

연휴 기간 심야와 새벽 시간대를 빼곤 상당 시간 정체로 몸살을 앓은 셈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 맞는 명절인데다 연휴 기간이 짧아 하루 평균 이동 인원이 몰려 고속도로 곳곳에서 극심한 혼잡이 일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서해안선 서평택Jct→서평택IC 구간에서는 38시간이나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 연휴 가장 많은 정체를 보였던 영동선 서용인Jct→용인IC 구간은 추석에는 27시간 정체를 보였다.

 

코로나19 방역 완화에 이번 설 연휴 교통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체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기원 의원은 "운전자가 주의를 환기할 수 있도록 경광등과 사이렌을 활용한 알람 순찰과 안전 운전 캠페인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