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본의 아니다’ 발언 사과한 나경원 “제 진심 표했다”

입력 : 2023-01-21 08:00:00 수정 : 2023-01-24 18:5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출마엔 “설 연휴 기간 조금 더 숙고”
뉴시스

 

나경원 전 의원(맨 앞)은 20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 기후대사 해임은 윤석열 대통령 본의가 아니다'는 발언을 공식 사과한 것과 관련해 "제 진심을 표시했다. 설 연휴 기간 계획은 어떻게든 조금 더 숙고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과 친윤계의 반발을 산 '대통령 본의' 발언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어 공식 사과한 계기를 질문 받고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많이 걱정하시는 부분이 있어서 입장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출마하면 사과가 진실되지 않은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의에는 "제 진심을 말씀드렸다"며 "제가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었다라고 말한 부분은 제 불찰이었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20년 당을 지키고 당과 동고동락한 저로서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에 대해서는 송구함을 다시 한 번 표시한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출마 선언 시점'에 대해서는 "출마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국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정부의 성공 그리고 또 하나는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온 국민의 힘이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것 이 두 가지 기준이 아닐까 생각을 한다"는 모호한 답을 내놨다.

 

그는 '오늘 메시지가 대통령에게 잘 전달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저로서는 제 진심을 표시했다"며 "설 연휴 기간 계획은 어떻게든 조금 더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희 전 의원 등 측근들이 출정식을 예고한 것을 두고는 "많은 의견들을 나누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 일정'에 대해서는 "특별히 계획을 잡으려고 하지 않고 있다"며 "대부분 비공개 일정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원로들을 만날 수도 있다. 그런 일정이 있지만 공개하지는 않겠다"고 부연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 여부에 대해서는 "한번 뵀으니까"라고 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건 제 불찰"이라며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께 누(累)가 된 점, 윤석열 대통령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 측은 언론 공지에서 20일 아무것도 발표하지 않으려 했으나 나 전 의원이 심경의 변화가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출마와 관련된 입장 변화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보수 인사들을 만나 '대통령 본의' 발언 논란을 정리해야 한다는 조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