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족 대이동' 본격적인 귀성 행렬 시작… 서울→부산 8시간 40분 소요

입력 : 2023-01-20 19:24:38 수정 : 2023-01-20 20:2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번째 설 명절을 앞둔 20일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됐다.

 

이날 서울 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 등에서는 고향으로 향하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은 정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김포공항에는 귀성객과 설 연휴를 맞아 여행을 떠나는 시민들로 북적였다.

 

국토교통부는 20~24일 닷새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별교통대책기간 2648만명, 하루 평균 53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승용차로 고속도로를 이용할 때 소요시간은 귀성 기준 서울~대전 5시간, 서울~부산 8시간40분, 서울~광주 7시간40분, 서울~목포 8시간 30분, 서울~강릉 5시간 20분이다.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8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에서 귀성객들이 열차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1.28/뉴스1

귀성은 설 전날인 21일 오전, 귀경은 설 다음달인 23일 오후에 집중될 것으로 예측됐다. 귀성·귀경객과 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22일)과 설 다음날(23일)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