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여전히 전의에 불타. 설 연휴 지나고 출마 선언할 듯"

입력 : 2023-01-20 21:00:00 수정 : 2023-01-20 17:0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羅 측근 박종희 전 의원, MBC 라디오 방송서 밝혀

安 측과의 연대 가능성엔 “교감 없는 것으로 알아”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여부를 두고 장고를 이어가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의 측근 박종희 전 의원이 20일 방송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이 여전히 전의에 불타 있다”고 전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이) 침잠 모드로 있는 것은 경제 국익외교로 분주하신 대통령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조용히 있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출마 선언 시기와 장송에 관해선 “설 연휴 조용히 지내고, 대통령이 귀국하신 후 연휴가 끝나고 보수의 상징적인 장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당을 한 번도 탈당하지 않은 보수의 전사로서, 대통령을 잘 모시고 국정 수행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으며, 재집권의 초석을 깔 수 있는 그런 의미로 상징적인 장소에서 출정식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 안팎에서 나 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연대론’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선 “예선에서 개인 대 개인의 연대는 불가능하다”며 “둘 간의 직접적인 교감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그렇지만 ‘수도권 필승론’ 등 가치나 방향에 대한 연대는 가능하다”며 “예선이 끝나고 결선에서 누구든 승자를 밀어주는 조건부 연대나 이합집산이 굉장히 활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