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성과 재혼’ 인민정 “알아서 눈치껏… 쓰임새 있는 재활용 되자”

입력 : 2023-01-20 16:31:00 수정 : 2023-01-24 23:3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사진 왼쪽)의 아내 인민정(〃 오른쪽)이 재혼과 관련한 팁을 밝혔다.

 

인민정은 20일 인스타그램에 분리수거 중인 김동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재혼 애송이들아. 잘 듣고 메모 준비”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재혼해서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초혼 때 안 하던 일도 재혼 때는 알아서 스스로 척척 무엇을 해야 하는지 눈치껏 움직여라!! 살아남자!!”라며 “너희가 시간이 없다고 안 하는 건 핑계일 뿐이다”라고 했다.

인민정 인스타그램

또 “출근 전 5분 10분만 일찍 움직여도 가능한 일이다. 간혹 재활용 버리다가 아기새가 버린 일반 쓰레기가 나와도 화내지 말고 투덜대지 마라”라며 “다시 일반 쓰레기는 너희 주머니에 고이 넣어둬라!!! 우리가 할 일을 스스로 안 하면 이제는 재활용도 안 된다. 쓰레기가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재활용 돼서 재혼까지 했으면 쓰임새 있는 재활용이 되자. 형 말 믿고 잘 따라와. 슬기로운 재혼 생활하자”라고 강조했다.

 

이들 부부는 최근 SNS를 통해 “재혼 애송이들아, 잘 들어” 콘셉트로 재혼 생활을 잘할 수 있는 ‘재혼 꿀팁’을 공유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김동성은 전 아내와 2018년 협의 이혼 후 2021년 5월 인민정과 혼인신고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기도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