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어공주 실사판’ 모모...“근육은 유전자 때문. 父 미식축구 선수·母 에어로빅 선생님 해”

입력 : 2023-01-20 15:13:51 수정 : 2023-01-20 15:1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니 12집에 대해 “보여드리지 않았던 파워풀한 모습으로 나올 것”
트와이스 모모 화보. 코스모폴리탄 제공

 

그룹 트와이스 일본인 멤버 모모가 20일 화보를 공개했다.

 

모모는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3월에 나올 트와이스 미니 12집에 대해 “저희가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았던 파워풀한 모습으로 나올 것”이라며 “카리스마 있는 노래에 힘이 넘치는 안무에요. 제대로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준비 중”이라고 예고했다.

 

강렬한 힙합과 어반 댄스를 주종목으로 하는 모모는 “제가 잘하는 느낌에 트와이스 스타일이 들어간 재미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와이스 모모 화보. 코스모폴리탄 제공

 

세 살 때부터 댄스 스튜디오에 다니며 춤을 춘 모모는 “저희 언니가 춤을 먼저 시작해는데, 저도 춤을 추고 싶다고 울면서까지 졸랐대요. 춤출 때 가장 즐거웠어요”라며 “공부에도 관심이 없었고, 학교 끝나면 춤 학원 가는 게 일상이었죠. 중학교 졸업하자마자 한국에 왔고 연습생 생활을 했어요”라고 했다.

 

모모는 한국에서 연습생 생활에 대해 “오히려 ‘내 인생에 뭔가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였다”면서 “어릴 때 저는 늘 친언니에게 기대고 따라다니는 아이였어서, 혼자 뭔가를 해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죠”라고 말했다.

 

연습생 시절 모모는 ‘연습벌레’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혹독하게 연습에 매진했던 걸로 유명하다. “제가 춤에 대해선 완벽주의자거든요. 춤에 있어서만큼은 될 때까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해요. 매일매일 연습했고, 월말 평가에서 실수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요”라고 했다.

 

트와이스 모모 화보. 코스모폴리탄 제공

 

화보 촬영 중 드러난 등근육에 대해 칭찬하자 모모는 “따로 근육을 만들려고 한 운동은 아니다”며 웃었다. 이어 “연습생 때 운동을 너무 힘들게 해서 지금은 그냥 즐기면서 해요. 그래도 근육이 잡혀 있는 건 유전자 때문도 있는 것 같아요. 아빠는 미식축구 선수를, 엄마는 에어로빅 선생님을 하셨거든요. 근육이 잘 붙는 체질이에요”라고 설명했다.

 

모모는 자신의 춤 강점으로 “남자 댄서들이 파워풀하게 추는 춤을 저도 멋있게 소화할 수 있다”며 롤모델인 댄서로 김혜랑 안무가, 댄서 리아킴, 저스트절크의 제이호, 그리고 스기와라 코하루를 꼽기도 했다.

 

이어 그는 “저를 귀여운 이미지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귀엽고 애교스런 성격은 아니고 단호하고 털털한 면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