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신청 유감”…日대사대리 초치

입력 : 2023-01-20 14:45:26 수정 : 2023-01-20 14:4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 역사 반영 노력할 것…일본은 근대산업시설 등재시 약속부터 지켜야"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부는 20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을 다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고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2015년 등재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후속조치가 충실히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유사한 배경의 '사도광산'을 또다시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근대산업시설 등재 시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와 세계유산위원회의 거듭된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정부는 전시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포함한 전체 역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청사로 주한 일본 대사대리인 나미오카 다이스케 경제공사를 초치해 등재 재신청에 항의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일본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공식 결정했을 때도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바 있다. 현재 아이보시 대사는 일시 귀국해 서울에 부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전날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사무국에 2024년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추천서를 제출했다.

20일 오후 주한일본대사 대리인 나미오카 다이스케 경제공사가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 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해 2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고 신청했지만, 유네스코는 일본이 제출한 서류에 유산 관련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이유로 심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이에 일본 정부는 작년 9월 잠정 신청서를 다시 제출한 바 있다. 잠정 신청서를 냈기 때문에 정식 신청서를 내는 것은 사실상 예상된 수순이었으며, 다음 달 1일이 신청 기한이었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유산의 대상 기간을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노동을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유산이 지닌 '전체 역사'를 외면하는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부는 일본이 사도광산 등재를 추진하기에 앞서 2015년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이 등재될 때 조선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알리겠다고 스스로 한 약속부터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해 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