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추위에 집 사라졌으니 어쩌면 좋으냐"… 눈물의 판자촌

입력 : 2023-01-20 17:42:21 수정 : 2023-01-21 01:2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코앞 강남 구룡마을 큰불

주택 60채 소실·500명 대피
“가족들 깨워 몸만 빠져나와
가스통 터지고 완전 타버려”

따닥따닥 붙은 집 ‘떡솜’ 둘러
집 안 가연성 물질 불길 취약
2009년 이후 화재 최소 16건

“지난해 물난리도 나고 불도 났는데, 또….”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은 판자촌인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들은 설 연휴를 앞두고 20일 오전 발생한 화재에 망연자실한 표정이었다. 명절을 준비하던 주민들은 차례용품은 물론, 집까지 송두리째 잃었다.

 

대피주민들 망연자실 20일 오전 6시27분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큰불이 나 마을 주민들이 인근 마을회관에 대피해 있다. 이번 화재로 마을 주민 500여명이 대피했으며 불은 오전 11시46분 완진됐다. 뉴시스

이날 화재 현장에서 만난 구룡마을 주민 김모(73)씨는 세계일보 취재진에게 “(화재 당시) 신발도 못 신은 채 몸만 빠져나왔다”며 “며칠 전에 5만5000원짜리 가스통도 새로 들여놓고, 차례 음식거리도 장 봐놓고, 손주에게 줄 세뱃돈도 50만원을 뽑아뒀는데 다 타버렸다”고 허탈해했다. 또 다른 주민 A(80)씨는 “피해는 아직 모른다. 그런 걸 생각할 겨를도 없이 눈물만 흐른다. 이웃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어떨지…”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날 오전 6시30분쯤 야간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길에 화재 신고를 한 김모(34)씨는 “처음엔 불이 커 보이지 않아 비상 소화전으로 불을 끄려 했는데 날이 추워 얼어 있었다”며 “다른 주민이 들고나온 소화기로 불을 끄려 했을 땐 이미 불길을 잡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씨 아버지도 “아들이 깨워 아내와 휴대폰, 반려견만 챙겨 나왔다”며 “대피 당시 가스통이 터지고 집은 완전 다 타버렸다”고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20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에서 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룡마을은 1980년대 말 도시에서 생활터전을 잃은 철거민이 구룡산과 대모산 자락에 모여 살면서 생긴 집단촌락이다. 대부분 주택은 가건물식 비닐 합판으로 구성됐다. 따닥따닥 붙은 집들은 ‘떡솜’이라고 불리는 솜뭉치를 두르고 내부는 비닐, 스티로폼 등 가연성 물질로 덮여 불길에 취약하다. 구룡마을에서는 2009년부터 이번 사고까지 화재가 최소 16건 발생했고 2014년 11월에 난 불로는 주민 한 명이 숨지기도 했다.

 

잇단 화재와 수해로 주민 안전이 위협받고 있지만 구룡마을 개발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날도 마을 입구에서 화재 현장으로 들어가는 길이 좁아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웠다. 구룡마을에 30년째 거주 중이라는 조모(77)씨는 “얼어 있던 소화전도 2∼3년 전 불이 난 뒤에 지어졌다”며 “주민들은 잦은 화재에 이주를 요구했지만 몇 년째 아무 조치가 없다”고 토로했다. 

 

구룡마을이 무허가 판자촌이라며 주민 전입신고도 받아주지 않던 서울시와 강남구는 행정소송 끝에 2011년 5월2일부터 전입신고를 허용하고 구룡마을 일대에 총 2793가구의 주택을 짓겠다는 정비 방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12년간 토지 보상 문제 등을 이유로 개발은 진척이 없다. 주민 이모(70)씨는 “(여기는) 무허가 판자촌으로 한국에서 유례가 없는 동네”라며 “(우리) 주민들은 빨리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고 싶다”고 씁쓸해했다.

 

20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 일대가 잿더미로 변해있다. 왼쪽 위 소방차들이 낙후한 도로 환경 탓에 멀찍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강남구는 관내 호텔 한 곳에 이재민들이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주민들은 이후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보유하고 있는 위례지구 내 임대주택으로 임시 거처를 옮길 예정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추운 날씨 등을 고려해서 우선 호텔로 이재민들을 안내했다”며 “설 연휴를 보낸 뒤 이재민들과 상의해 이주 시점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화재로 구룡마을 4지구 96가구 중 약 60가구가 소실되고 2700㎡가 불탄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구룡마을 4·5·6지구에서 주민 약 500명이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으나 이재민은 43가구에서 60명 발생했다. 


박유빈·구윤모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