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은, 설 연휴 앞두고 화폐 약 4조2000억원 공급… 작년보단 1조원 줄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13:19:03 수정 : 2023-01-20 13:1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설 연휴를 앞두고 약 4조2000억원이 시중에 풀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설 연휴 전 10영업일(1월 9∼20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발행액-환수액)가 4조1527억원으로 추산된다고 20일 밝혔다. 

 

한은의 ‘2023년 설 자금 공급 실적’에 따르면 이 기간 발행된 화폐는 4조6478억원, 한은 금고로 돌아온 화폐는 4951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순발행액이 4조1527억원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 전 화폐 공급량은 지난 9∼19일 공급 실적에다가 이날 예상 공급액까지 합산한 수치다.

 

지난해 설 연휴 전 10영업일과 비교했을 때, 화폐 발행액은 7589억원(14.0%) 줄고 환수액은 2324억원(88.5%) 늘어 순발행액이 9913억원(19.3%)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화폐 공급량 감소는 금리 상승에 따른 예금 증가 등으로 금융기관 보유 현금이 늘어난 가운데 설 연휴 기간이 줄어든(5일→4일) 영향”이라고 밝혔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