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더 글로리' 차주영 "최혜정은 가슴 수술한 글래머… 살 붙은 채 촬영"

입력 : 2023-01-20 10:10:59 수정 : 2023-01-20 16:4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얼루어 코리아 제공

 

배우 차주영(사진)이 출연작인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차주영은 19일 ‘뷰티&라이프’ 스타일 매거진인 얼루어와의 인터뷰에서 “더 글로리 가해자 5명 중 서열 4번째 정도”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극중 세탁소집 딸, 실제는 87년생. 올해 37살 됐다”고 운을 뗐다.

 

극중 '스튜어디스 혜정이'를 연기하기위해 "하나부터 열까지 다 신경쓰고 관여했다. 메이크업 의상 등 감독님께 컨펌 받을 일이 많았다. 일할 때는 스튜어디스라 단정한 룩을 보여주고 그 외의 혜정은 깃털처럼 가벼운 사람처럼 보이고 싶었다. 세련되어 보이고 싶어하지만 모자라 보이는 혜정이를 표현할 때 밋밋한 느낌은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화제가 된 하얀색 원피스에 대해서는 "원래 제 스타일리스트가 준비한 의상이 아니었다. 저희는 명품 C사의 트위드 자켓 세트를 준비했었다. 기장이 조금 더 짧고 몸에 덜 달라붙고 귀여운 이미지의 의상이었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하얀색 원피스를 입어보라고 하셨다. 처음에는 거절했다. 화면에 보이면 흉해 보일것 같아서. 하지만 정신없이 촬영을 했고, 이렇게 화제가 될 지 몰랐다"고 웃었다.

 

차주영은 "혜정은 가슴 수술한 글래머라는 것이 정확한 캐릭터"라며 "살이 좀 붙은 상태로 촬영했고, 관리를 따로 하지 않고 유지하려고 했다. 지금은 원래 체중으로 돌아가고 있다. 요즘은 헬스 수영 요가 검도 심신의 안정을 줄 수 있는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주영은 가장 기억에 남는 신으로 “동은(송혜교 분)이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정하는 장면이라고 밝혔다. 당시 여름이었는데 불구덩이 옆에서 찍어서 많이 더웠고, 정확한 타이밍에 눈물이 쏟아져야 했고, 긴 시간을 들여서 촬영해 한 번에 오케이를 받아야 하는 신이라 부담이 컸는데 다행히 한 번에 넘어갔다"고 회상했다.

 

차주영은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포스터의 의미에 대해 “가해자들은 ‘두려운 표정으로 위에 있는 배우들을 쳐다본다’고 명시되긴 했다”고 밝혔다.

 

한편 차주영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최혜정 역을 맡았다. 파트2는 오는 3월 10일 공개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