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명 중 프랑스 파리서 별세… 향년 79세

입력 : 2023-01-20 09:35:00 수정 : 2023-01-20 09:3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향년 79세.

 

영화계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을 앓아오던 윤씨는 이날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 고인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뒤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7), 딸 백진희씨와 프랑스에서 거주해 왔다.

 

1944년 부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조선대 영문학과 재학 중 1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신인배우 오디션에서 선발돼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그해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청룡영화제 인기여우상을 받았다. 이듬해에는 작품 ‘안개’로 백상예술대상 신인상도 받았다.

 

주로 1960∼80년대에 활약한 그는 배우로서 활동한 작품이 총 280편에 달한다. 주요작으로는 ‘신궁’(1979), ‘위기의 여자’(1987), ‘만무방’(1994) 등이 있다.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를 마지막으로 사실상 배우로서 활동은 중단한 채 투병을 이어왔다.

 

고인은 각종 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했다. 몬트리올영화제 심사위원(1995), 제12회 뭄바이영화제 심사위원2010), 제17회 디나르영화제 심사위원·청룡영화상 심사위원장(2006) 등을 지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