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인사 ‘주지 성추문 의혹’ 이어 고위 승려 2명 수행기간 중 태국서 골프 즐겼다?

입력 : 2023-01-20 09:11:25 수정 : 2023-01-20 17:3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2년 전 여름 수행 기간에 이어 작년 12월엔 치앙마이서 골프"
19일 JTBC 뉴스 갈무리

 

해인사의 스님들이 수행기간 중 태국으로 가서 원정 골프를 즐겼다는 보도가 나왔다.

 

19일 JTBC는 해인사 소속 승려 2명이 지난해 12월 태국 치앙마이로 원정 골프를 치러갔다고 보도했다.

 

이 중 1명은 주지를 지낸 인물이고 다른 1명은 해인사의 최고 지도자인 방장의 수행 비서로 알려졌다.

 

이들은 2년 전 여름 수행 기간에도 골프를 쳤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JTBC는 전했다.

 

현재 해인사에서는 주지였던 현응 스님이 성추문 의혹에 연루돼 불교계는 현응스님에 대해 ‘산문출송’(山門黜送)을 결정한 상태이다. 다만 산문출송은 승려가 큰 죄를 지었을 경우 절에서 내쫓는 제도로 종단의 공식적인 징계는 아니다.

 

지난 16일에는 해인사 후임 주지를 결정하기 위해 총회를 열었는데 50여명이 물리적 충돌을 하면서 관계자 1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