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이란 측 ‘UAE의 적’ 尹 발언 항의에 “오해 있었던 듯”

입력 : 2023-01-20 07:13:06 수정 : 2023-01-20 10:0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브리핑서 "아크 부대 장병에게 UAE 직면한 엄중한 안보현실 직시하면서 열심히 근무하라는 취지. 한국·이란 관계와 무관" 해명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9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사진)의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 발언과 관련, 이란측 반발에 대해 "다소 이란 측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스위스 방문을 수행하고 있는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저녁 취리히 현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아크 부대 장병들에게 아랍에미리트(UAE)가 직면한 엄중한 안보현실을 직시하면서 열심히 근무하라는 취지의 말씀이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은 한국과 이란의 관계와는 무관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앞서 이란 측은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자국 주재 윤강현 한국대사를 불렀고, 이에 우리 외교부도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를 초치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란이) 동결자금 문제, 윤 대통령의 핵무장 관련 발언 등을 문제 삼는 것을 보고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오해를 했기 때문에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설적으로 오해라는 게 증명됐기 때문에 우리 측도 주한 이란대사를 초치해 명확히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해가 풀린다면 정상화가 빨리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오해를 증폭시켜 문제를 어렵게 만들 생각은 양측 모두 없을 것으로 저희들은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란에 특사를 보낸다거나 다른 고위급 대화도 염두에 두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오버를 하는 행동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