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제 정치 여정 돌아보는 중…곧 입장 밝힐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이슈팀

입력 : 2023-01-19 20:47:02 수정 : 2023-01-19 20:47: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전 의원이 곧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여부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19일 오후 7시쯤 서울 용산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출마 여부를 결정했냐’는 질문에 “며칠간 제 지난 정치 여정에 관해 생각해보고 뒤돌아보고 있다”며 “생각을 곧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및 기후환경대사직에서 해임된 것과 관련한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를 놓고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었으며, 이후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죽었다 깨어나도 반윤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그) 입장은 늘 같은 입장”이라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본의가 왜곡돼 전달됐다는 자신의 입장에 변화가 없는지, 최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낸 집단성명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을 묻자 “수고 많으십니다”라고만 하고 집으로 들어갔다.

나 전 대표는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이 귀국하는 21일까지는 대외 공개 활동을 중단하고 숙고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나 전 의원을 돕고 있는 박종희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나 전 의원의 입장 표명 시기에 관해 “(대통령이) 경제외교, 국익외교를 할 때 국내 정치 문제로 걱정을 끼치는 것은 조금 조심스럽기 때문에, 귀국 이후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