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정치 여정 돌아보는 중. 곧 생각 정리해 말씀드리겠다”

입력 : 2023-01-20 05:00:00 수정 : 2023-01-20 11:5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권 도전 관련 "죽었다 깨어나도 반윤 되지 않을 것, 입장은 변함없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사진)은 19일 "생각을 곧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용산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출마 여부를 결정했냐'는 질문에 "며칠간 제 지난 정치 여정에 관해 생각해보고 뒤돌아보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및 기후환경대사직에서 해임된 것과 관련한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를 놓고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었고, 이후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죽었다 깨어나도 반윤(반윤석열)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 과거 발언에 대해선 "(그) 입장은 늘 같은 입장"이라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본의가 왜곡돼 전달됐다는 자신의 입장에 변화가 없는지, 최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낸 집단성명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을 묻자 "수고 많으십니다"라고만 하고 집으로 들어갔다.

 

나 전 대표는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이 귀국하는 21일까지는 대외 공개 활동을 중단하고 숙고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나 전 의원을 돕고 있는 박종희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나 전 의원의 입장 표명 시기에 관해 "(대통령이) 경제외교, 국익외교를 할 때 국내 정치 문제로 걱정을 끼치는 것은 조금 조심스럽기 때문에, 귀국 이후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