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럽의회 “이란 혁명수비대 테러단체 지정해야” 촉구안 가결

관련이슈 이슈팀

입력 : 2023-01-20 06:00:00 수정 : 2023-01-20 01:5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의회가 18일(현지시간) 이란의 혁명수비대(IRGC)를 테러단체로 지정할 것을 유럽연합(EU)과 회원국 정부에 촉구했다.

독일 방송인 도이체벨레와 로이터·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연례 외교정책 보고서 부속 수정안을 채택하면서 압도적인 다수로 이런 내용의 문건을 채택했다.

598명이 찬성했고 9명이 반대했으며 31명은 기권했다.

이란혁명수비대(IRGC). AFP연합뉴스

이들은 지난해 9월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된 여대생이 의문사한 뒤 전국적으로 벌어진 시위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드론을 제공한 것을 테러 단체 지정 이유로 들었다. 테러 단체로 지정되면 범죄자로 간주해 역내 자산이 동결된다.

EU가 이란혁명수비대를 반드시 테러단체로 지정해야 할 의무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EU 회원국들은 이미 이란에 대한 4번째 제재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란은 즉각 반발했다.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19일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와 통화에서 혁명수비대는 이란의 안보를 지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면서 “감정적이며 잘못된 조치”라고 비판했다.

아미르압둘라히안 장관은 “감정적인 행동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이란은 어떤 경우에도 상호적인 조처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EU는 반정부 시위 탄압에 연루된 이란의 군인과 경찰 고위급 인사들을 제재 명단에 올린 바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나 혁명수비대를 테러단체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옳다고 생각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란의 군조직은 공화국군(아르테시)과 정예군으로 평가되는 혁명수비대로 나뉜다.

이란 내 정치·외교적 영향력이 절대적인 혁명수비대는 레바논 헤즈볼라, 예멘 반군 후티, 팔레스타인 하마스 등 무장 세력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9년 “국제 테러리스트 활동을 지휘하고 실행하는 이란 정부의 주요 수단”이라면서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했다.

서방은 혁명수비대 산하 조직인 바시지 민병대가 지난해 9월부터 이어지는 반정부 시위 진압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고 비판해 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