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당, 日 강제동원 3자 배상에 "전범기업 대납 시도 멈추라"

입력 : 2023-01-19 19:20:12 수정 : 2023-01-19 19:20: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자존심 아닌 자국민 권리 지켜야"
"日에 알아서 기는 게 우리 외교인가"

정의당이 일제 강제동원 배상 문제 관련 "외교부는 일본 전범 기업 배상금 대납 시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위선희 정의당 대변인은 19일 서면 브리핑에서 "서둘러 한일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역사까지 헐값에 팔아넘기지 말라.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고 말했다.

이정미(왼쪽 두번째) 정의당 대표가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앞에서 열린 경제 위기 민생 살리기 정의당 민생비상구 발대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또 "싸우고 지켜내야 하는 건 일본의 자존심이 아니라 역사 속에서 존엄과 삶이 짓밟힌 자국민의 정당한 권리"라며 "범죄를 저지른 기업이 직접 사과, 배상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강제동원 해법 모색을 위한 대일 조율이 진행 중이라면서 "한국 정부는 배상금을 대신 납부해 주겠다고 하고, 일본 정부는 구상권마저 포기하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전범 기업에 사과하라는 요구도 제대로 전하지 못한 채 일본의 자존심에 스크래치라도 날까 눈치를 보며 알아서 기는 게 한국 정부가 하는 외교인가"라고 말했다.

 

또 "우리 대법원이 직접 배상하란 판결을 한 이유가 뭐겠나"라며 "어린 국민들을 강제동원해 고문 수준으로 노동 착취 등 폭력을 행사해 삶과 존엄을 짓밟은 건 일본 기업"이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