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이재명, 28일 출석 협의된 바 없어… 2회 조사 불가피”

입력 : 2023-01-19 19:17:09 수정 : 2023-01-19 21:2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체적 날짜·횟수 협의 중” 밝혀
李 대표와 소환일정 두고 신경전

화천대유 임직원 5명 주거지 압색
김성태 구속영장… 金, 심사 포기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소환 날짜와 횟수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 대표가 오는 28일 검찰 출석을 예고한 가운데, 검찰 측은 “전혀 협의된 바가 없다”고 맞받았다. 검찰은 화천대유자산관리 임직원들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는 19일 “이 대표가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28일 오전 10시30분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으나 수사팀과 전혀 협의된 바 없다”며 “구체적인 날짜와 조사 횟수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 대표에게 배임 및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27일 또는 30일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수없이 많은 현안이 있는 이 상황에서 주중에는 일을 해야 하니 27일이 아닌 28일에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당대표 비서실 명의로 “28일 오전 10시30분 중앙지검에 출석하는 것으로 확정됐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 측은 “통상적으로 오전 조사를 진행할 때에는 오전 9시30분부터 진행하고 있다”며 출석 시간 역시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검찰은 2회 조사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경과가 상당히 오랜 시간 진행됐기 때문에 의사결정권자였던 당시 성남시장의 의사결정 과정을 확인할 부분이 상당히 많아, 2회 조사가 불가피하다”며 “변호인을 통해 2회 조사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일정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이날 화천대유 실소유주 김만배씨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와 관련해 화천대유 임직원 5명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서 화천대유 본사와 김씨 자택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가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27일 소환 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연합뉴스

검찰은 화천대유 임직원들이 김씨의 대장동 개발 수익 중 일부를 거액의 성과급 명목으로 받아가는 방식으로 은닉하는 데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검찰은 김씨의 측근인 화천대유 이사 최우향씨(전 쌍방울그룹 부회장)와 공동대표 이한성씨를 범죄 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한편 검찰은 도피 8개월 만에 태국에서 체포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에 대해 이날 0시40분쯤 구속영장을 수원지법에 청구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