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기간 교통량 2022년比 24% 늘어날 듯

입력 : 2023-01-19 19:20:05 수정 : 2023-01-19 19:20: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하루 평균 519만대 예측
고속도로 안전순찰 등도 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번째 설 명절을 맞아 연휴 기간 교통량이 지난해 대비 24%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은 교통 혼잡 해소 등에 중점을 둔 특별 교통안전 활동을 추진한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청은 19일 이번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519만대의 교통량이 발생해 지난해(419만대)보다 100만대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지난 5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에는 교통사고가 평소 대비 22.8%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교통 혼잡과 사고 위험이 커질 것에 대비해 연휴 기간 가용 경력을 최대한 동원해 교통안전 및 소통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고속도로순찰대 및 도로공사가 합동으로 고속도로 사고 다발지점 28곳의 안전순찰을 강화한다. 암행순찰자 42대와 드론 10대 등을 활용한 단속에도 나선다. 고속도로 대형사고를 유발하는 과속·난폭운전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최근 발생한 고속도로 방음 터널 내 화재사고와 관련해서는 위험성이 큰 터널 459곳을 대상으로 진입 차단시설 등을 사전 점검한다.


정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