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 노후 주택단지 ‘통’으로 개발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19:3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지구단위계획 마스터플랜 착수
도보 5분 거리 생활권 20만㎡ 단위
공원·주차장 기반시설 접근 용이
지역 특성별 스카이라인도 조성

대구 남구와 달서구, 수성구의 노후 단독주택지가 도보 5분 생활권을 기준으로 통개발된다.

앞서 대구시가 지난해 5월 조성 후 50년이 넘은 대규모 단독주택지를 대상으로 지구단위 계획수립을 통해 ‘종 상향’이 가능하도록 지침을 개정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대구시는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지구단위계획 통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마스터플랜은 도시 재개발 과정에서 도보 5분 거리 내 생활권인 20만㎡ 내외 단위로 묶어서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주 대상은 남구 대명동, 달서구 송현동, 수성구 만촌·범어·두산·황금동 일원 등이다.

이에 따라 시는 순환형 생활도로를 도입해 최소 개발 단위인 각 단지를 연결하고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은 각 단지 어디에서나 걸어서 5분 안에 접근할 수 있도록 배치한다. 은행, 상업시설 등 생활편의시설은 20만㎡ 외곽 간선도로를 따라 위치하도록 밑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역동적 스카이라인도 구축한다. 대표적으로 역세권은 고밀 개발이 가능하게 하고 배후 주택지와 완충구역을 설정해 밀도 관리를 한다. 수성구 들안길, 남구 곱창골목 등 특화 거리는 지역별 특성에 맞춰 주변 스카이라인과 조화롭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한다.

대규모 단독주택지도 개발한다. 대명지구는 경관 특성이 살아 있는 미래 주택지로, 만촌·범어동 등 범어지구는 주변과 조화된 명품 주택지로, 두산·황금동 등 수성지구는 역동적 스카이라인을 품은 뉴타운으로, 북구 산격지구는 젊고 활기찬 새로운 공간으로 각각 개발 방향을 설정한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