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름다운 경적’…6차선 도로 힘겹게 건너는 노인 보호한 오토바이 운전자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19 15:26:53 수정 : 2023-01-19 15:2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색 신호의 횡단보도에서 노인을 보호하는 오토바이 운전자. ‘한문철 TV’ 유튜브 영상 캡처

 

악천후에 노인이 횡단보도를 느린 속도로 건너자 반대편 도로에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다가와 경적과 수신호로 보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교통사고 전문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이렇게 멋진 라이더분들이 훨씬 더 많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초반에 한문철 변호사는 “박수를 보내드려야 할 라이더 분들이 참 많다. 박수 준비하시라”며 제보자 A씨의 블랙박스 영상을 재생했다.

 

A씨는 눈이 오던 지난해 12월30일 오후 5시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왕복 6차선 도로의 2차로에서 직진하기 위해 신호 대기중이었다.

 

A씨 앞 횡단보도에 녹신호가 켜지자, 한 노인이 길을 건너기 시작했다. 노인은 거동이 불편한 듯 매우 느린 속도로 길을 걷고 있었다.

 

그러던 중 노인이 건널목을 절반 정도 건널때 쯤 차량 신호가 녹색으로 바뀌었고, 직진 차들과 왼쪽에서 좌회전을 하던 차들이 삼거리를 통과하려다 노인을 발견하고 급하게 멈춰섰다.

 

그러던 찰나, A씨의 반대쪽 방향 차선에서 신호 대기중이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경적을 울리며 횡단보도로 다가와 노인 앞에 멈춰섰다. 

 

그는 노인을 보지 못한 다른 차로의 차들이 사고를 내지 못하도록 경적을 울려 주위를 환기시키며 정지 수신호를 했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요청에 A씨를 비롯한 운전자들은 노인이 거리를 건널때까지 기다렸다.

 

이윽고 노인이 길을 건너자, 오토바이 운전자는 그제서야 방향을 틀어 자리를 떴다.

 

A씨에 따르면 노인이 건너던 횡단보도의 녹신호 길이는 25~30초 정도였다.

 

A씨는 “눈 때문에 주변이 어두웠고, 길도 젖어 있어 보행자들이 불편했을 것”이라면서 “처음에는 왼쪽에서 진입한 차 때문에 상황을 몰랐는데, 오토바이의 경적 소리 때문에 노인을 잘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오토바이 경적이 아니었다면 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기에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면서 “어르신을 도운 오토바이 운전자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제보한다”고 밝혔다.

 

한 변호사는 “라이더 분은 선행을 한 뒤 원래 목적지의 반대방향으로 주행하다 유턴을 해야 했을 것이다. 정말 멋지다”라며 “차들의 속도가 빠르거나 경적 소리가 없었다면 사고가 났을 수도 있다”고 의견을 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