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생아 바닥에 떨어뜨려 의식 불명 빠지게 한 산부인과 간호사, 항소 기각돼 ‘징역 6년’

입력 : 2023-01-20 06:00:00 수정 : 2023-01-20 21:1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영이 사건' 가해자 간호사·간호 조무사·병원장 모두 항소 기각돼
조무사는 징역 6개월·집행유예 2년, 병원장 벌금 3000만원 '유지'
연합뉴스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신생아를 바닥에 떨어뜨려 의식 불명에 빠지게 한 이른바 '아영이' 사건 해당 간호사가 항소심서도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형사1부(박종훈 부장판사)는 19일 이 사건 피고인들의 항소를 기각, 원심 형을 그대로 유지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A간호사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관련 기관 및 시설 7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간호조무사 B씨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과 취업제한 3년, 병원장은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아영이' 사건은 2019년 10월 부산 동래구 한 산부인과 병원 신생아실에서 태어난 지 닷새 된 아영 양이 무호흡 증세를 보이며 의식 불명에 빠진 사건이다.

 

당시 아영 양의 부모는 신생아실 안에서의 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 조사에서 한 간호사가 아이의 발을 잡고 거꾸로 드는 등 학대 정황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부산지검은 보강 수사를 벌여 A 간호사를 업무상과실치상·학대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간호조무사 B씨와 병원장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