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개인 비리’ 의혹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자택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19 11:17:00 수정 : 2023-01-19 14:2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계열사 부당 지원 사건도 수사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연합뉴스

검찰이 개인 비리 의혹을 받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19일 조 회장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횡령·배임) 등 혐의와 관련해 조 회장 자택, 한국타이어 본사와 계열사 등 10여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조 회장이 회삿돈을 집 수리, 외제차 구입 등에 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계열사 부당 지원에 조 회장 등 총수 일가가 개입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