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혜교 ‘더 글로리’서 가장 화난 대사 “쟤한테 뭘 그렇게 심하게 했나” 지목..왜?

입력 : 2023-01-19 11:26:51 수정 : 2023-01-19 15:48: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큰 상처와 아픔을 줬는데도 조금도 남아있지 않다는 게 많이 화가 나”
“‘더글로리’ 다시 찍고파”
엘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송혜교(사진)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주인공으로 연기한 캐릭터인 ‘문동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8일 엘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은 송혜교가 출연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통해 송혜교는 팬들의 다양한 질문에 대해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애 캐릭터를 꼽아달라’라는 질문을 받자 송혜교는 “모든 캐릭터들은 다 사랑하는 캐릭터들인데, 가장 최근에 연기한 ‘더 글로리’의 ‘문동은’을 떠나보내지 못하고 있다. 지금은 동은이가 내 마음속 가장 크게 자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글로리’ 촬영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송혜교는 “첫 장르물이라 초반 촬영할 때 모든 장면이 다 어려웠다. 이게 맞는건가 싶었다. 기회가 된다면 초반 장면을 다시 찍고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시간이 지나고 방송을 보니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더 글로리’ 인물들 대사 중 가장 화가 났던 대사로 ‘우리가 쟤한테 뭘 그렇게 심하게 했나’를 뽑았다. 송혜교는 “그 말이 미안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내가 그렇게 심했나’라는 식으로 기억하고 있는 거다. 큰 상처와 아픔을 줬는데도 조금도 남아있지 않다는 게 많이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코미디 연기를 다시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냐고 묻자 송혜교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시트콤을 다시 꼭 하고 싶다. 로맨틱 코미디도 해보고 싶고, 코미디가 주가 되는 장르로. 제게 딱 맞고 맘에 드는 대본과 인연이 되면 꼭 한번 해보고 싶다”며 코미디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마지막으로 송혜교는 “늘 건강하시고, 항상 안전하게 다니시고, 하시는 모든 일이 순탄하게 잘 되시기를 늘 기도하겠습니다. 건강하세요”라고 덕담을 건넸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