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트남과 5년 동행 끝낸 박항서, 축협에 쓴소리 “한국 감독들도 역량 있다”

입력 : 2023-01-19 10:39:31 수정 : 2023-01-19 10:39: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 감독 “왜 협회는 국내 감독과 외국 감독을 다르게 지원하는지 의문”
박항서 감독. 하노이=AP뉴시스

 

베트남과 5년 동행을 끝낸 박항서(64) 축구감독이 대한축구협회에게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17일 오후 1시 기자회견에서 박 감독은 “한국에도 유능한 지도자들이 많고 국내 지도자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을 맡아도 우리 국가대표팀을 잘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은 “왜 국내 지도자가 감독직을 맡으면 협회에서 금전적인 것보다도 외국 감독이 오는 것만큼 지원해주지 않는 점은 의문”이라며 “협회가 감독의 방패 역할을 해줘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협회도 역할을 했는지 되돌아보고, 국내 감독들도 역량이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한다”고 일갈했다.

 

박 감독은 한국과 베트남에서 감독을 맡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베트남과 한국에서는 감독을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한국은 저보다 훌륭한 후배, 동료들이 더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현장에서 제가 특별히 할 일은 없다고 판단했다”며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한국에서는 현장 감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축구행정가 출신으로 현재 축협에서 국가대표팀 전력강화위원장을 맡아 차기 국가대표팀 감독을 물색하고 있는 마이클 뮐러 위원장에 대해선 “뮐러 위원장이 한국 지도자에 대해 얼마나 알지 궁금하다”며 “서류, 데이터를 정확히 평가할지도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기술위원장님을 선임할 때 이미 외국 감독을 데려오기 위해서 선임했다고 생각이 들어 의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7년 10월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박 감독은 이듬해 열린 동남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에서 베트남에 10년 만의 우승 트로피를 안기면서 ‘쌀딩크’ 명장으로 평가받았다. 이후 5년 4개월동안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면서 당시 130위에 불과했던 베트남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96위까지 끌어올렸다.

 

이에 베트남 국영 항공사인 베트남항공(Vietnam Airlines)이 베트남 축구 역사를 다시 쓴 박 감독에게 한국-베트남 노선 평생 이용권을 선물하기도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