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하늬 "딸, 아빠 닮아…나 같을까 무릎 꿇고 기도"

입력 : 2023-01-19 11:23:20 수정 : 2023-01-19 13:3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이하늬가 출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물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이하늬가 출연하는 '빼앗긴 인재' 특집이 펼쳐졌다.

 

이하늬는 지난해 6월 딸을 출산한 후 첫 예능으로 '유퀴즈'를 찾았다. 그는 아이의 이름이 아리라며 "아리랑의 '아리'도 있고 우리말로 '힘내'라는 뜻이다. 자기를 깊게 통찰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했다.

 

이어 이하늬는 새벽까지 춤추다 출산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하늬는 "제가 임신 40주가 예정일인데 40주 4일이 됐는데도 아기가 내려올 생각이 없었다. 짱짱하게 위로 붙어있었다"며 "이래선 안 되겠다 싶어서 새벽 두 시까지 방탄소년단 노래 틀어놓고 춤을 추며 배를 흔들었다"고 말했다.

 

장안의 화제였던 이하늬의 만삭 화보도 공개됐다. 그는 "저는 사실 임신·출산에 대해 꼭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있었다. 공백이나 그런 것들이 부담됐었다"며 "근데 내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한 인간을 배에 품어서 완전히 내보내는 일처럼 완성도 있는 일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넘사벽(넘을 수 없는 사차원의 벽)으로 연기를 잘하게 되더라도 힘들 것 같았다. 겸허히 이 작업(출산)에 충실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출산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이하늬는 "(출산 후) 너무 제정신이어서 남편한테 '(아기) 찍었어?' 물었다. 심지어 제가 아기 오자마자 찍었다. 경이로운 순간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면서 "사실 처음 태어나면 아기가 그렇게 예쁘지 않다. 갓 딴 고구마 같다. 애가 흰색이 아니고 붉은 빛, 검은 빛이다. '내가 고구마를 낳았구나!' 하는 느낌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마와 아빠 중 누구를 닮았냐는 질문에 이하늬는 "완전 남편"이라며 "저는 저 같은 딸이 나올까봐 무릎 꿇고 기도했다. 찔리는 게 많다. 어떤 기사에 '육아난이도 최상이었을 상'에 제 사진이 있더라. 웃고 있는 사진이었는데 괜히 섬뜩했다"고 했다.

 

또 "애 낳을 때 너무 아팠다. 진짜 생살을 찢어서 애를 낳는 거더라. 제가 진통을 37시간 했는데 37시간 내내 '(어머니는) 이 아픈 걸 어떻게 셋이나 했지?' 생각했다. 이게 어머니의 사랑이고 부모님의 희생인 거구나"라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하늬는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