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나경원, 尹에 찍힌 걸 몰라… 출마 안 하면 정치인생 힘들어”

, 이슈팀

입력 : 2023-01-19 09:36:50 수정 : 2023-01-19 13:2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의 분위기가 나경원 이지매 분위기
매장할 정도로 잘못한 건 아니지 않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자기가 대통령에게 찍힌 걸 몰라서 전략적 판단을 잘못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나 전 의원이 지금 인간적으로 굉장히 힘들 거다. 멘붕일 것”이라며 “나 의원이 전략적 판단을 잘못한 게 계속 당대표 출마하는데 대통령이 반대 안 한다는 신호를 먼저 얻고 싶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그는 “출마에 대한 승인 후 선언, 자꾸 오판했던 것”이라며 “나 전 의원 입장에서는 출마를 먼저 하고 나중에 자기가 우리 당에 필수재다, 꼭 필요한 사람이다 인정받는 ‘선 출마 후 인정’ 이렇게 갔어야 되는데 출마 타이밍을 놓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대통령이 자른 건데 본인은 중간에 비서실장이나 수석이나 이런 사람들이 왜곡된 정보를 알려서 자기가 잘린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생각한 것 같다”며 “대통령 입장에서 기분이 나쁘지 않겠나. ‘내가 바보냐, 없는 잘못으로 내가 잘랐겠느냐’ 이렇게 해서 다시 비서실장 통해서 너는 경질된 게 맞다 이렇게 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하 의원은 “(출마선언) 다음부터 뭐라 그러면 전당대회 개입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대통령실로부터 자기의 활동 반경이 분리될 수 있었는데 오히려 출마선언을 늦추면서 또 장관급에 해당하는 직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실에서 개입할 수 있는 큰 구멍을 열어놨던 게 굉장히 큰 오판이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의 분위기가 나경원 뭐 이지매 이런 분위기인데 나경원이라는 한 정치인에 대한 평가를 객관적으로 좀 봤으면 좋겠다”며 “20년 정치인생 중 나경원 공이 과보다는 훨씬 더 많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예를 들어 우리 당 출마했던 사람 중에 나경원 지지유세 한번 도움을 안 받아본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이 상황에서 나경원이라는 정치인을 완전히 매장할 정도로 나경원이 잘못을 그렇게 많이 했나. 이건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정치 어려울 때가 있다. 대통령하고 사이가 안 좋지만 또 시간이 지나면 관계 개선될 수도 있고, 대통령도 그 정도 품은 열어놔야 된다고 본다”며 “캔디처럼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말고 다시 일어나서 힘차게 달려라. 저는 나경원한테 캔디송을 들려주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출마 안 하면 정치인생이 굉장히 힘들어질 것”이라며 당 대표 출마를 예상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