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섭’·‘유령’ 개봉 첫날 박스 오피스 1·2위...‘아바타2’는 4위로

입력 : 2023-01-19 08:34:46 수정 : 2023-01-20 16:5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교섭’ 10만4000여명 관객 동원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 영화 신작 ‘교섭’(바로 위 스틸컷)과 ‘유령’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 2위에 올랐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황정민·현빈 주연의 영화 ‘교섭’은 10만4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영화는 탈레반에 납치된 한국인 인질을 구하기 위해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숨 가쁜 활동을 그렸다. 2007년 개신교 신도 23명이 선교를 위해 아프간을 찾았다가 탈레반에 납치됐던 실제 사건을 각색한 작품이다. 함께 개봉한 첩보 액션물 ‘유령’은 4만1000여명이 관람해 2위에 올랐다.

 

설경구와 이하늬, 박해수, 박소담 등 화려한 출연진을 무기로 일제강점기 당시 항일단체 비밀 스파이 ‘유령’의 활동상을 담았다.

 

이들 두 작품이 박스오피스 최상위권에 오르며 지난달 14일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던 '아바타: 물의 길'(아바타2)은 36일 만에 1위 자리를 내주고 4위로 내려앉았다.

 

3위는 1990년대 인기만화 ‘슬램덩크’를 애니메이션으로 옮긴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차지했다. 안중근 의사의 의거와 순국 과정을 담은 ‘영웅’도 5위로 하락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