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솔한 대화”… 美 재무장관·中 부총리 갈등 관리 공감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19 06:00:00 수정 : 2023-01-19 02:5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18일(현지시간) 오전 스위스 취리히에서 회담하고 경제 분야에서의 갈등 사안을 잘 소통하며 관리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다보스 포럼에 참석 중인 류 부총리와 아프리카 순방 전 스위스에 들른 옐런 장관은 이날 스위스 취리히에서 만나 금융·무역 정책 등 갈등 과제에 관해 대화했다. 두 사람이 대면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옐런 재닛 미국 재무장관(오른쪽)이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날 류 부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중국과 미국이 이견을 관리하고 양국 간 경쟁이 충돌 상황을 빚지 않도록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후변화 관련 정책을 비롯해 경제 현안에 대해서는 “진지한 소통과 조율이 필요하다. 우리는 미국과 교류를 심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항상 더 큰 그림을 염두에 두고 차이점을 관리하면서 공통분모를 찾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옐런 장관도 “양국 간 의사소통이 부족해 비롯된 오해가 두 나라의 경제·금융 분야 관계를 불필요하게 악화하는 상황을 허용하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국이 거시경제와 기후변화 관련 금융을 포함한 여러 분야에서 상호 관심사를 깊이 탐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재무부는 회담 후 자료에서 “양측은 진솔하고 실질적이며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거시경제와 금융 상황에 대한 시각을 교환했다. 양측은 세계경제가 기능하는 데 있어 미·중이 거시경제와 금융 현안에 대한 소통을 더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은 지속가능한 발전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으며 양자, 그리고 유엔,주요 20개국(G20),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등 다자 차원에서 기후 금융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청정에너지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옐런 장관은 솔직한 의견 교환을 통해 우려가 되는 현안들도 제기했다”며 “옐런 장관은 중국 방문을 기대하고 있으며 가까운 미래에 중국의 카운트파트를 미국에서 맞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무엇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