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년차 하오 아빠’ 개리, 딩동댕 유치원 책방지기 출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12 17:43:37 수정 : 2023-01-12 22:5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래퍼 개리가 출연한 ‘딩동댕 유치원’ 방송. EBS 제공

 

래퍼 개리가 '딩동댕 유치원‘에 출연해 “집에서 하오(아들)와 노는 것처럼 큰 어색함이 없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12일 EBS에 따르면 개리는 오는 18일 오전 8시 방송될 EBS 1TV '딩동댕 유치원' 수요일 코너 '딩동, 고민 있어요'에 책방지기로 출연한다.

 

‘딩동, 고민 있어요’는 셀럽들이 마리, 하늘, 조아, 하리와 함께 출연해 동화를 읽어주는 코너이다.

 

개리는 이날 방송에서 일일 책방지기로 변신해 유치원에 처음 가는 아이의 걱정과 불안을 다룬 책 ‘유치원에 가기 싫어?’를 들려준다.

 

아이들은 유치원에 처음 등원하는 날, 부모님이 없는 낯선 환경에 두려움을 느끼기도 한다. 아이에게 자칫 안 좋은 추억으로 기억될 수 있는 첫 등원을 기분 좋은 날로 기억할 수 있도록 개리가 따뜻한 목소리로 이야기를 전한다. 

 

더불어 개리의 꿀팁! ‘낯선 장소에 가기 전 마음을 정비하는 법’도 들어볼 수 있다.

 

개리는 7년차 ‘하오’ 아빠의 노련한 육아 스킬을 ‘딩동댕 유치원’에서도 유감없이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그는 유치원생 아들은 둔 학부모답게 ‘딩동댕 유치원’ 주인공들과 어린이 출연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호응하고 아이들에게 따뜻한 공감을 전했다.

 

그는 "집에서 하오와 노는 것처럼 큰 어색함이 없었다. 뽀로로 인형으로 역할극도 한다“라며 ”아이들의 깊은 동심에 순수한 하얀 스케치북이 되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확한 발음으로 귀에 쏙쏙 들어오는 개리 표 랩에 순수한 어린이 감성을 곁들인 싱잉랩은 이번 편의 하이라이트이다.

 

유치원에 나 혼자가 아니라는 따뜻한 위로와 조언이 담긴 가사는 어린이들에게 혼자서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용기를 준다.

 

한편, 수요일 코너 '딩동 고민 있어요'는 국내 최초로 사회적 감수성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코너로, 다양성 시대의 흐름에 맞게 서로 다른 우리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이야기를 풀어간다.


박은혜 온라인 뉴스 기자 peh06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