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비 고3 ‘수능 학습’ 집중… 주력 전형 결정·실천 전략 세워야

입력 : 2023-01-08 20:50:51 수정 : 2023-01-08 20:5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교 학년별 겨울방학 활용법

예비 고2, 취약점 보완·선행학습 필요
방학 기간 중점 과목으로 ‘영어’ 추천

예비 고1은 대입 구조·특징 살펴봐야
중학교 때 배운 내용 복습 등도 중요

고등학생에게 방학은 대입 성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다. 학생들은 겨울방학 동안 부족한 과목을 보완하거나, 체계적으로 대입 목표를 수립해 다음 학기에 대비해야 한다. 8일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겨울방학을 알차게 활용하는 학년별 입시·학습 전략을 살펴봤다.

◆예비 고3은 수능 학습 집중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예비 고3은 겨울방학에 본격적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부분의 대학이 수시 전형에서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만큼 정시가 아닌 수시를 생각하는 학생도 수능 준비를 소홀히 해선 안 된다.

우선 시작해야 할 것은 국어·수학 공통과목이다.

현재 수능은 선택과목보다 공통과목에서 더 변별력을 두고 있고, 공통과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야 고득점이 가능한 구조다. 국어의 경우 문학은 기출 문제에 자주 등장하는 개념어와 필수 고전 작품 정리를 끝내고, 독서는 매일 1∼2개 이상 지문을 풀고 분석하는 연습을 통해 문해력을 길러야 한다. 수학은 수Ⅰ·수Ⅱ 개념을 재정리하고, 기출 문제로 개념을 체화하며 고난도 문제풀이에 대비해야 한다.

방학 동안 가장 매진해야 하는 영역으로는 탐구영역이 꼽힌다. 탐구 과목은 자신이 잘할 수 있는 과목,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과목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1과목을 확실하게 끝낼 것을 추천했다. 현실적으로 방학 기간에 2과목을 완벽하게 학습하기엔 무리가 있으므로 1과목만이라도 개념을 확실하게 익혀 3월 학력평가에서 실력을 점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방학이 끝나고 학기가 시작되면 학교 생활과 수시 준비 등으로 수능 공부에 시간을 투자하기 어렵다”며 “방학 동안 1과목을 완성한다면 향후 학습이 훨씬 수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학 동안 자신의 주력 전형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

지난 2년 동안의 고교 생활과 모의고사 성적을 살펴보고 교과·비교과·수능·논술 등 전형 요소별 경쟁력을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내신 성적은 우수하지만 탐구 활동의 다양성이 부족한 학생이라면, 교과를 중점적으로 반영하는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을 고려해볼 만하다. 자신의 주력 전형을 이미 정한 학생은 각 전형에 따른 실천 전략을 세워야 한다. 특히 논술전형의 경우 출제 유형과 답안 작성에 익숙해지려면 다소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논술전형을 고려하는 학생은 겨울방학부터 본격적인 대비를 시작하는 것이 유리하다.

◆예비 고2는 취약점 복습과 개념 학습

예비 고2에게 겨울방학은 취약점을 보완하고 선행학습을 할 수 있는 기간이다. 고2 때부터는 교과 학습량 및 범위, 중요도가 많이 늘어나는 만큼 주요 과목 성적이 좋지 못했던 학생은 방학 동안 부족한 부분을 복습하고 개념 학습을 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성적이 좋았던 학생은 2학년 때 배울 과정을 미리 살펴보는 것이 좋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방학 기간 예비 고2가 중점을 둬야 할 과목으로 영어를 추천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국어와 수학에 밀려 상대적으로 소홀해지는 과목이기 때문이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시간 여유가 있는 겨울방학에 어휘·어법·독해·구문 등 모든 영역 개념을 확실히 잡아야 한다”며 “영어는 단어 암기가 핵심이므로 매일 정해진 양을 암기하고, 테스트를 진행하며 어휘력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대입 계획도 수립해야 한다. 1학년이 다방면으로 진로·적성을 탐색하는 시기였다면 2학년은 관심 분야를 다양한 활동·학업 역량으로 발전시켜나가는 시기다. 1학년 때 어떤 과목에 자신이 있었는지, 어떤 교내 활동이 흥미로웠는지 복기하며 이와 관련된 전공과 직업을 찾고, 2∼3학년 때 어떤 활동을 하면 좋을지 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때 관심 대학과 모집단위의 전형계획안을 참고하면 큰 도움이 된다.

◆예비 고1은 대입 전형 파악부터

많은 예비 고1은 고교 입학 전 선행학습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무리한 학습을 진행하는 것보다는 중학교 때 배운 내용을 복습하고 취약한 부분에 대한 개념을 확립할 것을 추천했다. 특히 수학은 세부 과정마다 연결되는 부분이 있어 중학교 수학 기초가 잡혀 있지 않으면 고교 수학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 학기가 시작되면 중학교 수학을 다시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므로 방학 동안 중학교 과정의 개념·원리를 완벽히 익혀야 한다.

예비 고1에게도 수능은 먼 미래의 일이 아니다. 1학년 때부터 체계적으로 학교 생활을 진행해야 향후 전형 선택 폭이 넓어지고, 대입 성공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현행 대입 구조와 특징을 미리 살펴보고 관련 용어와 과정에 익숙해져야 한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각 대학 입학처 사이트에서 모집요강이나 전형 가이드북 등의 자료를 확보해 수시와 정시에 어떤 전형이 있고, 각 전형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등 전체적인 대입 기조를 파악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