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지역발전협의회, 대흥동에 새 둥지 마련

입력 : 2022-12-26 01:00:00 수정 : 2022-12-25 19:5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0년 회원 숙원사업 해결
회원 자발적 모금으로 22억 원 마련
공원식 회장, '지역발전, 시민화합 나설 것'

(사)포항지역발전협의회는 지난 23일 오전 포항시 북구 대흥동에서 회원들의 40년 숙원사업인 회관을 신축해 개관식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신축 회관은 총 사업비 35억 원을 들여 건축면적 322㎡, 연면적 1138㎡, 4층 건물로 건립됐다.

 

73명의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22억 원의 회관 건립기금을 마련했다. 허상호(사진∙㈜삼도건설 회장) 직전 회장은 사비 10억 원을 희사해 회관 건립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는 1982년 2월 9일 포항지역개발 촉진회를 창립하고 ‘뜻있는 구안지사(具眼之士)여, 지식인이여, 근로대중이여 하나로 결집된 힘으로 향토 포항 육성 건설에 정혼을 모아 일사불란하게 총진군하자’는 발기선언문을 채택했다.

 

(사)포항지역발전협의회는 23일 오전 포항시 북구 대흥동에서 회원들의 40년 숙원사업인 회관을 신축해 개관식을 가진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포항지역발전협의회 제공

초대 민선시장을 지낸 박일천 회장을 비롯, 발기인 10명으로 출발해 1988년 3월 29일 포항지역발전협의회로 명칭을 개정해 활동해 온 지 40년이 흘렀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는 그 동안 4년제 대학 유치와 한국은행 포항지점 승격, 포항~서울 항공 노선 개설, 영일만신항 건설, 대구지법 포항지원·대구지검 포항지청 신설, 포항~대구 고속도로 개설 등 지역 내 굵직굵직한 현안들을 건의하고 실현하는 등 지역민들과 애환을 늘 함께 해 왔다.

 

특히 2017년 11·15 포항 촉발지진 원인 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이끌어 내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공원식(사진) 포항지역발전협의회 회장은 “회관 준공을 계기로 더욱 심기일전해 지역발전 및 시민화합은 물론 복지 포항 건설에 협의회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