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은퇴' 이대호, 최고령 황금장갑…이정후, 5년 연속 수상

입력 : 2022-12-09 19:26:11 수정 : 2022-12-09 19:2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40)가 사상 처음으로 은퇴 시즌에 황금장갑을 품에 안으며 역대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대호는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지명타자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대호는 전체 313표 중 292표를 얻었다. 2위 추신수(SSG 랜더스·14표)를 큰 차이로 제쳤다.

 

2018년 이후 4년 만에 개인 통산 7번째 골든글러브 수상이다. 이대호는 2006~2007년 1루수 부문, 2010년 3루수 부문, 2011년 1루수 부문, 2017년 1루수 부문, 2018년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일찌감치 2022시즌을 마치고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던 이대호는 마지막 시즌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의 활약을 선보였다.

 

142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0.331, 23홈런 101타점을 작성하고, 타율·타점·안타 부문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홈런 부문도 공동 5위에 자리했다.

 

프로야구 출범 이후 40년 역사상 은퇴 시즌에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것은 이대호가 처음이다. 앞서 이대호와 마찬가지로 은퇴를 예고했던 이승엽 현 두산 베어스 감독과 박용택도 마지막 해에는 골든글러브를 수상하지 못했다.

 

아울러 이날 40세 5개월 18일인 이대호는 2015년 이승엽이 작성한 역대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39세 3개월 20일)을 약 1년 2개월 늘렸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한 이정후(키움 히어로즈)는 골든글러브 수상으로 올해 시상식 시즌 트로피 수집에 정점을 찍었다.

 

이정후는 304표를 얻어 외야수 부문 세 자리 중 한 자리를 차지했다. 프로 2년차인 2018년부터 5년 연속 수상이다.

 

만장일치 수상도 기대됐지만, 9표가 모자라 만장일치를 놓쳤다.

 

이정후는 142경기를 뛰며 타율 0.349, 193안타 23홈런 113타점을 작성했다. 타율·안타·타점·출루율(0.421)·장타율(0.575) 부문을 모두 석권하며 타격 5관왕에 등극했다.

 

정규시즌 MVP를 거머쥔 이정후는 각종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집했고, 황금장갑까지 쓸어담았다.

 

타율(0.342), 홈런(28개), 타점(109개), 안타(192개), 출루율(0.411), 장타율(0.565) 부문 2위에 오르고 득점(102점) 1위를 차지한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가 219표를 획득, 외야수 부문에서 두 번째로 많은 표를 받아 첫 골든글러브를 따냈다.

 

남은 한 자리의 주인공은 나성범(KIA 타이거즈)이었다. 2014~2015년 NC 다이노스에서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던 나성범은 KIA 이적 첫해 황금장갑을 탈환했다.

 

'152억원의 사나이' 양의지(두산 베어스)와 최정(SSG 랜더스)은 나란히 개인 통산 8번째 골든글러브를 품었다.

 

양의지, 최정은 한대화(전 쌍방울 레이더스), 양준혁(전 삼성 라이온즈)과 함께 통산 최다 수상 공동 2위 기록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골든글러브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은 이승엽(전 삼성) 두산 베어스 감독이 작성한 10번이다.

 

올 시즌 타율 0.283 20홈런 94타점을 기록하는 등 공수에서 쾌조의 활약을 선보인 양의지는 포수 부문에서 255표로 1위에 올랐다.

 

2014~2016년, 2018~2020년 포수 부문에서 6번에 걸쳐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양의지는 2021년 지명타자로 황금장갑을 차지했고, 올해 다시 최고의 포수로 우뚝 섰다.

 

7차례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받은 양의지는 김동수(전 히어로즈)가 가진 포수 부문 최다 수상 기록에 타이를 이뤘다.

 

양의지는 올 시즌을 NC에서 보냈지만, 2022시즌을 마친 뒤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어 두산과 4+2년, 총액 152억원에 계약해 두산 소속으로 골든글러브를 받게 됐다.

 

최정은 8차례(2011~2013년·2016~2017년·2019년·2021~2022년) 골든글러브를 모두 3루수 부문으로 받았다.

 

올 시즌 홈런 3위(26개), 장타율 5위(0.505), 출루율 6위(0.386)에 오르며 SSG의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기여한 최정은 259표를 얻었다.

 

관심을 모은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는 키움의 우완 영건 안우진에게 돌아갔다.

 

안우진은 올 시즌 30경기에 등판해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1로 화려한 성적을 거뒀다. 탈삼진 224개를 잡아 이 부문 1위에 올랐고, 평균자책점 타이틀도 거머쥐었다.

 

특히 224탈삼진은 역대 국내 선수 한 시즌 탈삼진 신기록이다. 이 부문 역대 최고 기록인 아리엘 미란다의 225탈삼진과는 1개 차다.

 

화려한 성적에도 그의 골든글러브 수상에 물음표가 달린건 아직까지 떨치지 못한 학교폭력(학폭) 논란 때문이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안우진은 179표를 획득, 97표를 얻은 김광현(SSG)을 제치고 생애 첫 황금장갑을 끼었다.

 

2루수 부문에서도 의미있는 수상자가 나왔다. 키움 유격수로 뛰다가 올해부터 2루수로 포지션을 옮긴 김혜성이다.

 

지난해 유격수 부문 황금장갑을 차지했던 김혜성은 286표를 얻어 2루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자로 뽑혔다.

 

유격수, 2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모두 수상한 것은 김혜성이 사상 최초다.

 

김혜성은 포지션을 바꾼 올해 한층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인 한편 타격에서도 타율 0.318 4홈런 48타점 34도루 81득점의 준수한 성적을 냈다.

 

올해 35홈런을 치며 부활을 선언한 KT 위즈의 베테랑 거포 박병호는 279표를 획득, 1루수 부문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이 됐다.

 

키움 소속인 2012~2014년, 2018~2019년 1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따냈던 박병호는 KT 이적 첫해 3년 만에 골든글러브를 되찾았다. 개인 통산 6번째 황금장갑이다.

 

유격수 골든글러브는 246표를 받은 오지환(LG 트윈스)의 몫이 됐다. 오지환은 프로 입단 14년차에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품에 안는 기쁨을 누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