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국 “세무서에서 돈 좀 쓰라고 연락왔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2-09 17:02:39 수정 : 2022-12-09 17:0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짐종국’ 유튜브 캡처

 

가수 김종국(46)이 세무서에서 전화를 받은 일화를 전했다.

 

8일 김종국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는 ‘생일빵 대신 PT빵 (Feat. 양세찬)’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김종국은 “내가 현재 차를 한 10년 탔다”며 “지XX이라고 하면 사람들이 ‘와 지XX 좋은 거 탄다’ 그러는데, 10년 된 차다”라고 밝혔다.

 

그는 “세무서에서 연락이 왔다. 제발 돈 좀 쓰라고 했다”라며 “나는 근데 차를 바꿀 생각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에 개그맨 양세찬이 “으리으리한 걸로 한 번 바꿔라”고 하자 김종국은 “나는 차가 주는 기쁨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국은 “작은 차는 하나 살까 생각한 적 있었다. PD에게 막 타고 다니는 용도로 전기차 어떠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런데 그럴 바에는 그냥 전기 자전거가 낫지 않겠냐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자 양세찬은 “그럴 거면 걸어 다니는 게 낫다”고 했고, 김종국은 “그게 낫지. 그래서 요즘 걸어 다닌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