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경일 “‘잠적쇼’ 했다 활동 막혀…수입 한 푼도 없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2-09 16:47:03 수정 : 2022-12-09 16:4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한경일. MBN ‘특종세상’ 캡처

 

2000년대 초반 ‘내 삶의 반’을 히트시켜 주목받았던 가수 한경일(42·본명 박재한)이 과거 소속사와의 ‘노예 계약’으로 수입이 전무했다고 밝혔다.

 

한경일은 지난 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 데뷔 이후 힘겨웠던 순간들과 방송에서 돌연 사라진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한경일은 그가 3집(2004)을 낸 뒤 당시 소속사 사장이 용돈을 주며 “일주일 정도 어디 가서 숨어 있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이 일은 조금 더 주목받기 위해서 ‘잠적 작전’을 짠 것이었다. 

 

하지만 이 행동으로 그는 방송가에서 무책임하다는 오명까지 썼다고 술회했다.

 

한경일은 “그 뒤로 방송을 못 했고, 외부 행사도 들어오지 않았다. 2004년을 마지막으로 전성기가 끝났다”고 허탈해했다.

 

특히 한경일은 당시 소속사와 노예계약으로 인해 수입도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수입이 단 한 푼도 없었다. 요즘 말로 하면 노예 계약이었다. ‘집이 너무 힘들다’고 사정을 했는데도 소속사에서는 돈이 없어 못 준다고 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남아있었던 반지하 집을 처분하고, 모든 빚을 다 갚은 뒤 어쩔 수 없이 결혼한 큰 누나 집으로 이사했다. 아빠, 엄마, 나까지 얹혀 살았다”고 덧붙였다.

 

한동안 방황을 많이 했다는 한경일은 “노래를 할 수 있는 명분이 계속 생겼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는 현재 경기 파주의 라이브 카페 공연과 결혼식 축가 등으로 생계를 꾸리고 있다고 전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