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셀린 디온, 희귀 질병으로 투어 잠정 중단…“노래는 물론 걷기도 힘들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2-09 16:25:59 수정 : 2022-12-09 16:2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투어 중단을 알리는 셀린 디온. 셀린 디온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적 팝스타 셀린 디온(54·캐나다)이 희귀 질환인 강직인간증후군(Stiff Person Syndrome, SPS)을 오랫동안 알아왔다며 2023년 예정된 투어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셀린 디온은 8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건강상의 문제를 오랫동안 앓아왔다. 이 문제를 받아들이고 내가 경험하고 있는 모든 것을 얘기하는 것이 무척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녀는 “최근 강직인간증후군이라는 매우 희귀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수백만명 중에 한명 정도가 걸리는 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 질병에 대해 계속 공부하고 있다. 그리고 이 병이 그간 내가 겪은 모든 경련 증상의 이유라는 걸 알게 됐다”면서 “이런 경련들은 불행하게도 내 일상의 모든 면에 영향을 미친다. 걸을 때 어려움을 주기도, 노래를 부를 때 성대를 못 쓰게 만들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셀린 디온은 “내년 2월에 유럽 투어를 재개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오늘 알리게 돼 마음이 아프다”면서 투어 연기 사실을 알렸다.

 

이에 팬들은 댓글로 “잘 견뎌내길 바란다. 우리는 당신과 언제나 함께다”, “하느님에게 기도할 것”, “40년 가까이 우리를 행복하게 해온 당신, 부디 이겨내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녀의 쾌유를 기원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