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반려견 배낭에 넣어 비행해...웅크린채 겁먹은 개 발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2-09 16:09:07 수정 : 2022-12-09 16:0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위터 캡처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는 배낭에서 개가 발견됐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배낭에 반려견을 넣어 비행기에 타려던 승객 사연을 공개했다.

 

미국 위스콘신주의 데인 카운티 리저널 공항 교통안전청 보안요원은 엑스레이 짐 검색 중 기내용 가방에 작은 개 한 마리가 웅크린 상태로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보안요원은 즉시 개를 배낭에서 꺼냈다. 제시카 메일 미 교통안전청 대변인은 "강아지는 닥스훈트와 치와와가 섞인 소형견이었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겁에 질려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승객은 동물과 함께 항공기에 탑승할 때 거쳐야 하는 검색 절차를 알지 못했고 직원에게 미리 말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안요원이 승객에게 동물 동반 여행 시 필요한 절차를 설명했다. 승객은 반려견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여행할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승객은 배낭에서 개를 꺼내고 재차 엑스레이 짐 검사를 받은 뒤에 탑승 수속할 수 있었다.

 

이와 관련 미 교통안전청은 "반려동물과 여행할 때는 사전에 항공사에 알리고 필요한 절차를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동시에 "동물을 엑스레이 검색대에 통과시키면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반려동물은 캐리어에서 꺼낸 뒤 별도로 검사받고, 빈 캐리어도 검색대를 통과해야 한다고 알렸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행이라면서도 해당 승객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는 거두지 않았다.

 

한 누리꾼은 "반려동물 탑승 수수료를 피하려고 한 것 같다. 꽉 잠긴 배낭에 반려동물을 넣는 것은 정말 비인간적"이라고 지적했고, 이외에도 "과연 모르고 넣었을까", "가방 안에 들어있던 개는 숨도 제대로 못 쉬었을 것", "반려동물 캐리어도 아니고 일반 배낭에 넣었다. 이건 의도적이다", "어떻게 이게 실수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