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컷의울림] 잇따른 美 총격사건… 불안·슬픔 언제까지

관련이슈 한컷의 울림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2-12-04 09:30:00 수정 : 2022-12-04 11:31: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체서피크 도시공원에 모인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추모 기도를 하고 있다. 얼마 전 체서피크에서는 월마트 직원이 매장에서 총기를 난사해 동료 직원 6명이 숨지는 참극이 일어났다.

AP연합뉴스

총기 난사 사건 직후인 지난달 2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리는 더 큰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6개월 전인 5월29일 텍사스주 유밸디 총격 참사 현장에서도 바이든은 “뭐라도 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이 동어반복을 하는 동안 미국 국민은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에서 총기로 인한 사망률은 2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총기 소지 비율도 최근 몇 년 새 급증했다. 2019년 기준 장전된 권총을 매일 갖고 다니는 미국 성인은 약 600만명으로 2015년 대비 2배가 늘었다. 총기 소지 비율이나 사망자가 늘어나는 속도에 비해 미 정치권의 행동은 너무나 느긋하게만 느껴진다. 그들의 말잔치 속에서 오늘도 국민의 불안과 슬픔은 커져만 간다.


이지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