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월 美 연준의장 “이르면 12월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2-01 07:10:00 수정 : 2022-12-01 07:0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 있는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 연설에서 금리 인상 속도 조절과 관련해 “12월 FOMC 정례회의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11월 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한 데 이어 이날도 속도 조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12월 FOMC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 행보가 유력해 보인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워싱턴=AFP연합뉴스

연준은 지난 6월과 7월, 9월에 이어 11월까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4회 연속 단행했다. 미국의 기준금리는 4차례의 자이언트 스텝을 거쳐 3.75~4.00%로 올라간 상황이다. 하지만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높아지고, 최근 물가 고공행진도 주춤한 흐름을 보이면서 연준은 기준금리 속도 조절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물가를 낮추기 위해선 한동안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되, 인상 방침은 당분간 유지하겠다는 의미다. 

 

파월 의장은 “상황이 일부 나아지고는 있지만 물가 안정을 위해선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11월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도 금리 인하를 고려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파월 의장은 특히 40여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선 노동시장이 진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연준의 목표인 2%대로 잡기에는 현재 임금 상승률이 높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기업이 고용 속도를 줄이지 않는다면 최근 일부 상품과 렌트 가격의 하락은 물가를 잡는데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이 일자리를 채우기 위해 경쟁적으로 노동자의 임금을 올리는 현상이 거시적으로는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