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한인 2명 탑승한 급유선, 기니만서 억류됐다 하루 만에 풀려나”

입력 : 2022-11-25 16:35:37 수정 : 2022-11-25 16:3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K해운 소속 5700dwt급 급유선인 ‘디 오션호’가 아프리카 기니만 일대에서 해적에 억류됐다 석유를 뺏기고 하루 만에 풀려났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선장과 기관사, 인도네시아 국적의 선원 17명이 탑승한 오션호는 전날 오전 7시쯤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약 370km)에서 연락이 두절됐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