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여름 폭염으로 서유럽서 2만명 사망…대책 마련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5 15:42:25 수정 : 2022-11-25 15:4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기상특성, 세계 각국의 공식 기상·사망자 통계 취합·분석
“영국·프랑스·독일·스페인 등 서유럽 4개국 초과 사망자 수”
“기후변화 아니면 불가능…더 뜨거운 폭염 자주 발생할 것”
2021년 8월 스페인 중부 지역 산불현장을 소방대원이 지켜보고 있다. 당시 스페인은 이베이라 반도 폭염으로 기온이 47도까지 치솟았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올해 여름 서유럽을 강타한 폭염으로 인해 2만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같은 폭염은 기후 변화가 근본적인 원인일 수 있다는 연구 분석 결과가 나왔는데, 지구 기온이 올라가면서 앞으로는 더 뜨거운 폭염이 더 자주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다국적 기후 연구단체 ‘세계기상특성(WWA)’은 세계 각국의 공식 기상·사망자 통계 등을 취합·분석한 결과, 영국·프랑스·독일·스페인 등 4개국에서 올여름 약 2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WWA가 4개국의 ‘초과 사망자’ 수를 더한 결과다. 이는 당국이 폭염을 직접 사인으로 별도 집계하지 않는 경우 통계학자들이 예년 통계를 바탕으로 추산한다. 

 

이와 관련해 올여름 서유럽 지역의 최고 기온을 보면 영국 런던은 40도가 넘었고, 프랑스 남서부 지역은 42도, 스페인의 세비야와 코르도바는 44도까지 올라갔다. 

 

유럽연합(EU)의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위원회도 올여름 기온이 사상 최고였다고 밝힌 바 있다. 

 

WWA 연구진은 이 같은 폭염은 기후 변화에 의하지 않고는 “사실상 불가능한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그랜섬기후변화환경연구소 선임연구원인 프리데리케 오토 박사는 "기후변화의 가장 큰 위협이 바로 폭염"이라며 "세계 곳곳에서 수천 명이 폭염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제대로 보고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또한 “이미 확실한 증거가 나타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의 위험성에 대한 일반의 인식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기록적인 폭염은 앞으로도 얼마든지 찾아올 수 있기 때문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유니스 로 영국 브리스톨대학 연구원은 “지구 기온이 올라가면서 폭염이 더 자주 더 강하게 발생하고 있어 앞으로는 더 뜨거운 폭염이 더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