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들것에 실린 섬 지역 환자 이송 중 바다에 빠져 숨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5 15:23:10 수정 : 2022-11-25 15:2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경, CCTV 확보 사고 경위 조사

들것에 실린 외상 환자가 육지로 이송 중 전남 신안군 한 선착장 인근 바다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육지로 이송 중 숨진 환자의 익사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목포=연합뉴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6시 40분쯤 신안군 장산도에서 60대 남성이 머리를 다쳐 육지 병원으로 옮겨야 하는 사고가 났다.

 

보건소 직원과 주민 등은 119 소방 차량의 도움을 받아 선착장에 도착, 들것에 환자를 싣고 나르미선(섬 지역 응급 이송용 선박)으로 옮겨 실으려 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 갑자기 밀려난 배가 흔들리면서 들것이 환자와 함께 통째로 바다에 빠졌다.

 

주민 등이 즉시 바다에 들어가 환자를 찾아 건져 올렸지만 환자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심폐소생술을 하며 육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환자는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목포해경은 사고 경위가 찍힌 현장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환자 이송에 관여한 이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 과실이 있다고 판단되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입건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목포=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