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원 유족 “윤석열 이름만 대문짝만한 근조화환, 미치는 줄 알았다”

입력 : 2022-11-25 14:47:56 수정 : 2022-11-25 14:4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류영씨 母 “자기 이름 가르쳐주려 보낸 건가”
유족 1명씩 따로 보잔 이상민에 “회유처럼 느껴져”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근조화환이 쓰러져 있다. 화환은 이번 참사로 아들을 잃은 한 유족이 쓰러뜨렸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이 참사 후 정부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진정한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희생자 노류영씨의 어머니 A씨는 24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나라의 대통령이라는 분이 장례식에 화한을 보냈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문구는) 전혀 없었다”며 “자기 이름만 대문짝만 하게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해서 왔다. 미치는 줄 알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이게 국민과 유가족에 대한 사과는 아니잖나”라며 “우리가 자기 이름을 몰라서, 우리한테 이름을 가르쳐주려고 보낸 게 아니잖나. 그거(화한) 너무 화나서 우리는 다 뜯어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조계종에서 한 공식적인 (사과는) 다른 국민들 들으라고 한 거밖에 더 되는가. 유족들에게 한 것은 아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추모 위령 법회’에 참석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너무나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한 바 있다.

 

A씨는 “말만 유족이라고 얘기를 했지만, 진심으로 자기들이 사과하겠다고 치면 유족들을 다 모아놓고 ‘내가, 국가에서 못 지켜줘서 미안하고 죄송하다’ 해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사과는 유족들한테 해야 되는 거잖나”라고 재차 반문했다.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 이번 참사로 아들을 잃은 한 유족이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근조화환을 쓰러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주무부처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가족 단체와 만남을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상민 장관은 (유가족이) 같이 만나자고 하니 개개인한테 전화해서 혼자만 만나자고 했다. 유가족들한테 전화해서 상담하자고 그렇게 했다더라”라며 “그건 가족 한 사람, 한 사람을 회유하자는 그런 정도로밖에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 장관이 158명 희생자 유족 전체보다 한 명씩 만나서 단체의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지 않는 것 같다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A씨는 “그런 것 같다”며 “죽이려고 하는 것 같다. 그런 마음밖에 안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장관이라는 사람이 사퇴하라니까 ‘폼 나게 사표 던지고 싶다’면서 나가지는 않는다”며 “(유족들은) 다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희생자 유족들은 참사 24일 만인 지난 22일 처음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였다. 이들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및 법률지원 태스크포스’(TF) 주최 기자회견에서 정부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민변은 TF를 구성한 이래 현재까지 희생자 34명의 유족 요청을 받아 법적으로 대리하고 있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