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픈 몸 이끌고 1000만원 기부 후 홀연히 떠난 여성 “어려운 학생 위해 써달라”

입력 : 2022-11-24 23:04:00 수정 : 2022-11-25 00:3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1일 익명의 기부자가 서울 성북구 월곡1동주민센터에 전달한 기부금.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지난 21일 익명의 여성이 월곡1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겨울나기 성금으로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익명의 여성은 21일 월곡1동 주민센터에 모자를 눌러쓰고 나타나 “생활이 어려운 학생을 돕고 싶다”는 말과 함께 1000만원짜리 수표 1장을 기탁하고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당시 이 수표를 받은 주민센터 담당 직원은 ‘감사 인사를 전할 수 있게 이름만이라도 알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기부자는 한사코 거절하며 익명으로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구에 따르면 기부자는 주민센터 직원에게 “현재 건강이 많이 악화된 상태라 지난 삶을 돌이켜보는 계기를 갖게 됐다”면서 “이제라도 나누는 삶을 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기부금 1000만원을 기부자의 뜻에 따라 관내 저소득 학생들의 학업 지원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추운 겨울이 시작되는 어려운 시기에 큰 결심을 해주신 익명의 기부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외된 이웃 없이 더불어 잘 사는 따뜻한 월곡1동이 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