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은혜, 재산 265억여원 신고… 8월 신규·승진 고위공직자 중 최고액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5 00:02:00 수정 : 2022-11-24 19:42: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은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이 올해 8월 신규 임용되거나 승진한 고위공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인 265억6649만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올해 8월 2일∼9월 1일 신규 임용된 14명, 승진한 52명, 퇴직한 32명 등 총 109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5일 관보에 공개했다.

김은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 뉴시스

이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공직자는 김은혜 홍보수석비서관이었으며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170억 1277만원), 장호진 외교부 주러시아연방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95억 5763만원)가 뒤를 이었다. 

 

김 홍보수석비서관은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지 2필지를 172억2300만원으로 신고했다. 역시 배우자가 보유한 대치동 상가 건물은 26억9600만원으로 등록했다. 이에 더해 본인의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 전세권 1억원, 배우자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연립주택 13억7300만원 등을 포함해 총 41억6900만원 상당의 건물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장남이 65억7700만원, 증권은 본인과 배우자가 4억4100만원 어치를 보유했다고 등록했다. 

 

앞서 6·1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김은혜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 신고를 하며 배우자 소유 건물(신고가액 158억 6785만원)을 15억원 가량 축소 신고하고, 보유 증권 1억원 가량을 누락 신고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나, 경기 분당경찰서는 최근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했다. 당시 민주당은 김 후보가 배우자 재산 중 서울 논현동 연립주택(신고가액 10억8880만원) 가격을 공시가격(12억2600만원)보다 1억3720만원 낮춰 신고했다며 같은 법 위반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대통령비서실 참모진 중 이번에 재산을 등록한 이관섭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은 75억3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근 도어스테핑 설전 논란을 빚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은 25억300만원을 등록했다. 설세훈 교육비서관은 18억7200만원의 재산을 올렸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