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국힘 이채익 ‘특정 지역 출신 경찰’ 발언은 지역주의 조장”

입력 : 2022-11-24 17:58:24 수정 : 2022-11-24 17:5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 욕되게 하지 말라”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의 ‘특정 지역 출신 경찰’ 관련 발언에 대해 “지역주의 조장 발언과 세월호 망령 발언은 국민의힘의 저급한 인식을 보여준다”고 규탄했다.

 

24일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당 의원총회 도중 나와 “이태원 참사는 용산경찰서, 서울경찰청이 핵심인데 지금 야당이 겨냥하는 곳은 대통령, 장관 등 아닌가”라며 국정조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나아가 이 의원은 “최초 수사 보고도 없는데 국회가 뒤엎고 국정조사를 하자는 건 다분히 이재명 사법 리스크를 물타기하고 제2의 세월호 망령을 이용해 권력을 무너뜨리겠다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며 “여소야대 정국이라 어려운 입장이지만, 의원들은 그런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태원 참사 관련 경찰 간부의 출신 지역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원내대변인은 “이태원 참사의 원인과 책임을 이야기하면서 특정 지역 출신을 언급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가. 아직도 지역주의 망령에 사로잡혀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나아가 “기가 막힌다”면서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농단으로 국민에 의해 탄핵당한 대통령이다. 먼저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욕되게 하지 말라”며 “이채익 의원은 세월호, 이태원 참사 희생자께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여전히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정쟁’으로 매도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나쁜 정치로 국민과 싸우는 정쟁을 당장 중단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