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의겸 “허위의혹 제기 심심한 유감”… 한동훈 “법적 책임져야”

입력 : 2022-11-25 06:00:00 수정 : 2022-11-25 06:3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첼리스트 “거짓말했다” 경찰 진술
與 “거짓말 대변이 책무인가” 비판

더불어민주당 김의겸(사진) 의원이 24일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의혹을 처음 언급한 첼리스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김 의원은 앞서 유튜브 채널 ‘더탐사‘와 협업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여명과 함께 청담동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민주당 지도부도 진상규명을 위한 당 차원 TF(태스크포스)를 꾸리자며 화력을 보탰다. 그러나 해당 술자리 자체가 허위인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김 의원은 물론, 민주당도 적잖은 상처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의겸 의원. 뉴시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는 당사자가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께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의혹 제기가 중대한 국정 사안이라며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고,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같은 질문을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첼리스트 A씨와 전 남자친구로 알려진 제보자의 통화 녹음을 공개했다. 7월 19일 밤부터 20일 새벽까지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 30여명 로펌 변호사들이 늦게까지 머무르며 술을 마셨고, 노래를 불렀다는 내용이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거짓말을 대변하는 것이 대변인 책무인가”라고 꼬집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A씨를 소환해 3시간쯤 조사했다. A씨는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봤다고 한 말은)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한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을 향해 “사과할 필요가 없고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우·박미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