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지역 기업 10곳 중 9곳 "2023년 불황" 전망

입력 : 2022-11-25 01:00:00 수정 : 2022-11-24 16:3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지역 기업 10곳 중 9곳은 내년 경기전망도 불황을 면치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 서구 염색산업단지 전경. 대구시 제공

24일 대구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22년 실적 및 2023년 경제 전망 조사'에 따르면 내년 국내 경제상황에 대해 응답 기업(250개사)의 93.6%가 '불황'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불황을 전망한 응답이 63.3%였던 점을 감안하면 무려 30.3% 포인트 높은 수치다.

 

불황 이유로는 '금리인상, 자금경색에 따른 자금 조달 애로'(79.4%)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인플레이션에 따른 민간소비 축'(41.6%), '세계 경제 회복 불확실성 증가'(29.6%), '환율 등 대외 경제지표 변동성 강화'(28.8%)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 기업 중 54.2%는 연초 수립한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답했다. '달성하거나 근접했다'는 응답은 40.2%였다.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기업은 5.6%였다.

 

목표치에 미달한 요인(복수 응답)은 '내수시장 둔화'(56.3%), '원자재 수급 및 물류 불안'(37.8%)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대구 경제를 함축하는 단어로는 '경기침체', '불황', '어려움'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지역 경제 최대 이슈는 '대구 부동산 시장 침체', '3고 현상(고물가·고환율·고금리)', '(지방선거) 민선 8기 출범'이 3위 안에 선정됐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올해 기업 실적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인데, 기업의 내년 전망이 어두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