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정의 ‘국정조사 특위’ 파행에 반발...“이태원 참사 희생자·유족에 죄송하지 않나”

입력 : 2022-11-24 16:08:40 수정 : 2022-11-24 17:0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與, 합의 파기로 무산 시도”
정의 “벼랑 끝 전술이라면 당장 포기하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이태원참사진상규명과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조사기관에 대한 이견이 길어지며 연기되자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야당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파행에 대해 “국민의힘이 합의 파기를 시도한다”고 밝혔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국조특위 회의를 무산시키면서 국정조사 합의 파기를 시도한다”며 “어제 합의로 오늘 오전 11시 예정됐던 첫 회의가 국민의힘 소속 위원 불참으로 무산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자당 소속 법제사법위원 등 일부 의원 요청을 받아 대검찰청을 국정조사 대상에서 빼라는 억지 주장을 하며 회의를 무산시켰다”며 “하루도 지나지 않아 합의를 파기하려는 검은 속셈이 뭔가”라고 규탄했다.

 

또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죄송스럽지도 않은가”라며 “양당 원내대표 합의문에는 대상 기관으로 대검이 명백히 포함돼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억지 주장을 하며 국정조사를 무산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검은 참사 책임에서 빼라는 검찰 출신 대통령과 윤핵관의 지침인가”라며 “국민의힘은 양당 합의에 따라 즉시 국조특위 회의에 조건 없이 참석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류호정 원내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국정조사 대상에서 대검을 제외하자는 국민의힘 주장으로 국조특위가 첫 날 회의 오전부터 중단됐다”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대검을 조사 대상에 포함한 건 바로 어제 양당 원내대표가 서명한 합의 사항이며, 주호영 원내대표도 함께 낭독했다”며 “아직 잉크도 마르지 않았는데 난데없이 조사 대상에 빼자는 게 말이 되는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 책임을 조금이라도 축소하고 비호하려는 벼랑 끝 전술이라면 당장 포기하라”며 “유족과 시민적 요구로 출발한 국정조사를 흔들고 방행하다간 국민의힘이 벼랑 끝으로 밀려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